[100-105] Burberry's 90s Double-Breasted Trench Coat Made in England No. 5644
879,000원


실측

단위cm/단면

1-2cm 오차가 있을 수 있습니다.


-어깨 & 팔(래글런) 76.5

-가슴 68.5

-총장(카라제외) 121


Model size

173cm / 68kg

상의 100-105 착용

하의 28-30 " 착용


Comment


- 트렌치코트, 버버리를 형용하는 대명사라 할 수 있는 이 옷은, 개버딘 소재로 질기고 가벼우며 생활 방수까지 되는, 영국군 장교용 외투가 그 유래입니다. 1870 년대에 개발 된 버버리의 타이로켄은 대영제국 전쟁부와 계약하여 1900 년대 초반부터 영국군에 독점 납품 되었습니다. 제1차 세계대전 발발로 시험대에 오른 타이로켄은 지독한 진지, 참호전으로 점철 된 전장에서 유용함을 떠나 입고 걸치고 덮을 그 모든 것이었습니다. 몇날 며칠, 길게는 수개월을 물 반, 진흙 반인 진지나 참호에서 지내야했던 병사들에게 타이로켄은 자연스레 트렌치(Trench: 참호) 코트라는 별명으로 불리우게 되었습니다. 전쟁 막바지였던 1917 년을 전후로 일반 대중에게 소개되며 '애국심의 발로', '전선에 대한 일체감', 영국군 장교의 제식복장이라는 상징성과 애국심이 합쳐진데다, 대영제국 전쟁부의 독점품이라 돈이 있어도 사 입을 수 없고 살 수 있다고 아무나 입을 수 없는 옷의 이미지가 구축되어, 한마디로 당대의 잇템이 되었습니다. 한 벌의 외투 속에 애국, 참전, 전사, 생존, 자유, 평화와 같은 거대한 이미지가 담긴 트렌치 코트는 월드 워 코트로 불렸다 하더라도 그 누구도 이의를 제기하진 않았을 것입니다.


- 버버리의 트렌치 코트에는 제1차 세계대전 당시에 사용되었던 기능적인 것들이 온존되어 있습니다. 몇가지 살펴보면,

  - 어깨 위 끈은 계급장과 병과의 상징표시인 견식을 달기 위한 용도

  - 허리 쯤 위치한 D 모양의 고리는 총기고리 등을 고정하기 위한 용도

  - 탈착 식 이중 날개는 비가 많은 유럽 전장의 특성에 맞춘 보완

  - 무릎 아래, 정강이까지의 총장은 혹한의 칼바람을 견디기 위한 용도

  - 소매 버튼이 아닌 벨트형이 된 것은 한 손으로 쉽게 조이고 풀기 위한 용도( 이 벨트는 총상으로 인한 지혈에도 유용하게 사용 됨)

 

- 버버리의 상징인 타이로켄, 더블 트렌치 코트입니다. 90 년대 제품으로, 울로 된 깃과 내피까지 온전히 보존되어 있는 제품입니다. 다만 벨트가 탈락 된 상태로 입고 되었습니다. 연식 대비하여 저희 기준에선 A 급을 줄 수 있는, 최상의 상태를 유지하고 있는 피스입니다. 전반적으로 자잘한 오염 등이 있으나 대미지라 할 부분은 없으며, 전체적인 원단 컨디션도 매우 좋습니다. 닳은 부분 없이 때가 좀 탄 수준입니다. 46레귤러, 국내 100-105 정도의 사이즈 감입니다. 몸에 꼭 슬림하게 입는 현행과는 사이즈 감 자체가 다릅니다. 정 사이즈로 입어도 몸에 여유있게 남는 부위가 많은 널널한 제품입니다. 이 부분에 대한 이해가 있는 분께 권해드립니다.


- 내피없이 외피만 착용 할 경우엔 110 정도의 사이즈로, 전체적으로 여유가 넘치는 실루엣입니다. 올드 버버리의 코트류는 팔기장이 정말 중요합니다. 시중에서 접하는 올드 버버리 코트 제품들은 총장에 비해 팔이 짧은 것이 대부분이라. 눈으로 직접보고 사지 않는 이상, 이 부분을 챙길 수가 없는데, 소개하는 버버리 코트류는 팔기장을 최대한으로 살피며 매입해왔습니다. 홑겹으로 입었을 때 품이 많이 남습니다만, 팔과 몸통 기장을 우선 맞추는 의류라 100-105 정도 입는 분께 잘 맞을 사이즈에요.


- 아무튼, 몸에 꼭 슬림하게 입는 현행과는 정 반대의 옷입니다. 올드 버버리의 여유로운 실루엣을 원츄하시는 분에게만 추천드립니다. 실측과 설명, 사진 꼼꼼히 참고하시어 구매부탁드립니다.